자유게시판
지부장에게 바란다
설문조사
자유게시판
요즘 화제가 되고있는 글 ‘아베야 고맙다’
빅뉴스 / 2019-08-02 / 40
인터넷에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고있는 ‘아베야 고맙다’
 
> “일본국민 70%가 한국 증오한다는 걸 알게해줘 고맙다”
> “5만대 이상 일본차 사주는 한국 정신차리게 해 고맙다”
> “이제는 진짜 힘을 키워야하는 것을 가르쳐줘서 고맙다”
> “한국인에게 뼛속깊게 분노를 심어주게 해줘 참 고맙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뉴스1
 
최근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급속하게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아베야 고맙다>라는 글을 소개한다.
 
한 누리꾼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해 수출 규제를 단행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호통을 치기 위해 쓴 글이다. 글쓴이는 왜 아베 총리에게 고맙다고 말한 것일까.
해당 글을 소개한다. 
 
<아베야 고맙다>
 
조국독립을 위해 싸운 조선인들을 학살하고, 전쟁에 동원하고, 위안부라는 구실로 성폭행하고, 조선의 물자를 약탈하고, 대한민국의 민족정신까지 말살한 가해자 일본이 지금도 피해자인 대한민국을 증오하고 경계하고 있으며, 단지 소수의 일본 우익이라는 것들만 그런 것이 아니라, 일본국민의 70%가 대한민국을 증오하고 있다는 것을 이제 알게 해 줘서 고맙다.
 
원자폭탄 두발맞고 패망한 일본이 한국전쟁 때문에 미국군수기지 역할을 하면서 다시 살아나서 경제성장을 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알게 해 줘서 고맙다.
 
강제징용피해자, 위안부 할머니 등에 대한 전범행위나 인권문제도 해결하지 않고, 호시탐탐 독도를 엿보며 초계기로 장난치고 정치 적으로 이용하는 일본의 경거망동에 대해서 대한민국의 토착왜구 들이 슬슬 기어 나와서 친일 매국노 역할을 하는 것을 명명백백하 게 드러나게 한 것도 아베의 공이 크다.
 
일본이라는 섬나라가 60년 넘게 오직 ‘자민당’이라는 한 정당만이 지배하고 있는 독재정권이었다는 사실을 이제 알게 해줘서고맙다. 그런데 자민당 일당 독재국가에서 정권연장 도구에 불과한 개돼지로 이용당하는 너희 국민들이 너무나 불쌍해 보이는구나.
 
일본사람들은 오래전부터 대한민국 제품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시 하고 사지않는 풍조가 몸에 밴 족속들이였고, 일년에 몇 천명 대한 민국 관광 올 때 대한민국 사람들은 800만 명 가까이 너희나라로 관광 가서 흥청망청 7조 쓰고, 일본차 연간 5만대 이상 사주는 정신 나간 대한민국의 현 세대를 정신 차리게 해줘서 고맙다.
 
일본방송, 언론 등은 대한민국을 조롱하는 소재가 일상화 되어 있었고, 혐한 서적을 대형서점 코너에 지정해서 판매하면서 대한 민국을 비하한 책을 베스트셀러로 만드는 대한민국의 적대국이라 는 것을 알게 해줘서 고맙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형편없는 제품이라도 애국심으로 국산품 애용하면서 대기업들을 이만큼 키웠는데, 그 대기업들이 돈에 환장해서 일본과 협착하여 동네슈퍼까지도 장악하고 일본제품 버젓이 수입해서 팔아먹고 있는 것을 알게 해줘서 고맙다.
 
이제는 진짜 힘을 키워야하는 것을 가르쳐줘서 고맙다. 일본여행 안가기, 일본제품 안사기, 일본홍보 SNS 반대 등등 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실천하게 해줘서 고맙다.
 
국내에 있는 기업의 주식 중에서 일본이 투자한 비율이 얼마인지, 대한민국에서 일본의 금융자본 등이 얼마나 나쁜 짓을 하는지 얼마나 이윤을 챙겨가는 지 현미경의 눈으로 꼼꼼히 파악하게 해줘서 고맙다.
 
그 동안 대한민국에 자생하는 토착왜구들이 일본을 위해서 대일 무역 700조 적자로 이 나라의 경제를 일본에 의존하게 만든 매국 노였다는 것을 알게 해준 것도 고맙다.
 
우리 대한민국은 치졸한 무역보복이나 하고 있는 너희를 이기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너희를 뛰어넘는, 감히 일본이 함부로 입도 벙끗 하지 못할 강대한 나라를 만드는 시작이 될 것이니,
 
대한민국을 열 받게 해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애국심을 일으키게 한 아베가 얼마나 고마운가!
 
‘스스로 반성하지 않는 민족은 미래가 없다’고 하신 백범 김구 선생 님의 말씀을 가슴깊이 새기게 한 것도, ‘조국과 민족의 독립을 위해 서 한 목숨 바친다’ 며
 
24세의 나이에 왜구들에게 폭탄을 투하하신 윤봉길 의사를 기억 하게 한 것도, ‘조국의 국권이 회복되면 고국에 반장해 달라’ 며 천국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부르실 안중근 의사를 기억하게 한것도 다 아베의 덕분이다.
 
36년 일본의 잔악한 식민통치의 고통을 잊은 어리석은 후손들이 이제라도 본질을 알고 반성할 기회를 줘서 고맙다.
 
그런데 아베야
대한민국도 너희를 섬나라 왜구들로 여기지만, 그보다 세계 최강 대국 미국을 상대로 핵무력 시위를 하고, 급기야 트럼프까지 휴전 선으로 끌어들인 3대째 독재하면서 김씨 왕조를 만든 정은이에게 는 너희가 과거 저지른 전범 보상금 몇 천조를 보상해 줘야만 한다 니 참 걱정이 많겠구나. 그래서 너희가 항상 북한에는 쩔쩔 맸구나
 
대한민국은 일본과의 모든 전쟁에서 반드시 이기고 식민지 역사와 친일매국 역사를 다 청산하고 세계 강국으로 우뚝 설 것이니 오늘 이렇게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뼛속 깊게 분노를 심어주고 각성하게 만들어준 아베 이놈아 참 고맙다!!!
 
누가 시킨 적 없이 국민 내부에서 일어난 개싸움입니다.
 
우리 국민들이 개싸움을 할 테니, 
정부는 정정당당하게 WTO에 제소도 하고, 국제사회에 일본의 후안무치함과 편협함을 널리 알려라. 
 
외교적으로 당당하게 나가라.
아마 많은 국민들 속에 있는 생각일 것입니다.
 
2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린 '아베 정권의 배상 거부·경제보복·평화위협에 대응한 비상시국회의 기자회견'에서 아베규탄시민행동 관계자가 'NO 아베'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있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제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청구 판결에 대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면서 이를 규탄하는 의미로 오는 27일 광화문광장에서 촛불문화제를 연다고 밝혔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이전글 다음글
/1000 Byte (한글500자)
작성자 비번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8530 수꼴님들 감축드립니다!!! 김도민 10/15 34  
8528 10월 3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10/14 19  
8520 10월 2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10/07 25  
8509 10월 1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9/30 43  
8508 동양대 최성해총장, 한국당의원 2명과 만난후 표창장 입장결정 이상해 09/30 50  
8505 내일부터 모든 금융계좌 한번에 조회·정리 가능 공무원 09/25 45  
8503 9월 4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9/24 94  
8499 우리는 현명하고 지혜로운 국민인가?? 강주사 09/20 95  
8498 [통영리스타트플랫폼] 카페·판매형 점포 모집 (~9/27) tyres.. 09/20 44  
8495 9월 3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9/17 45  
8486 검찰 개혁 왜 해야 할까요 김선달 09/09 85  
8479 반 민족세력의 역겨운 망동을 바라보며!!! 각시탈 09/02 75  
8478 9월 1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9/02 34  
8473 8월 5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8/26 34  
8470 아베가 한국을 우습게 보는 이유!!! 무궁화 08/19 48  
8469 8월 4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8/19 26  
8467 되풀이되는 역사, 돌릴 수 있는 근본은 하늘의 자비 대한인 08/18 17  
8460 국내 최대 진보포럼 [맑시즘2019]에 초대합니다!(8.22.~8.25.) 맑시즘20.. 08/12 18  
8459 8월 3주차 모두투어 해외여행 초특가 (※협약에 따름) 모두투어 08/12 45  
8456 당신은 롯데그룹이 어떤 기업인지 아시나요? 아리랑 08/06 236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통영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해안로 515 (무전동 357번지) [650-800] Tel) 055-650-3475 Fax) 055-650-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