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뉴스클리핑
성명/논평
경조사 알림
행사 일정
성명/논평
[성명]민생을 위한 일자리 추경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마라!
  2017/06/21 15672



 

[성명서]

 

민생을 위한 일자리 추경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마라!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의 6월 국회 통과가 정쟁으로 인해 발목이 잡혀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민생을 볼모로 하는 정치 싸움을 즉각 중단하고, 공무원 17만 4천명 등 공공부문의 81만개 일자리 확충을 기점으로 좋은 일자리 확충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

 

대선 이후 고용지표가 일시적으로 개선됐다고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좋은 일자리’ 비중이 높은 제조업 일자리는 11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청년층의 경우 ‘알바생’, ‘공시생’ 등 잠재적 실업자를 모두 포함한 체감 청년실업률은 22.9%를 기록해 지난해보다 0.9%포인트 증가했다.

 

이처럼 비즈니스 프렌들리 등 이전 정권의 재벌중심.이윤주도 정책이 실패했음은 고용지표를 보더라도 명확하다. 더구나 OECD.IMF와 같은 국제금융기구 조차 ‘성장 중심의 발전전략’의 결과, 소득불평등과 빈곤이 심화됐을 뿐 아니라, 지속적인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회 예산정책처도 19일 일자리 추경 집행으로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전년 대비 최대 0.12%포인트 상승하고 취업자 수 증가율은 0.11%포인트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추경으로 만들어지는 일자리는 보수적으로 잡더라도 최소 8만3000개일 것으로 추산됐다. 이처럼 즉각적인 고용창출효과로 이어지는 일자리 추경은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

 

공무원과 공공부문의 일자리에 확충에 대해 온갖 트집을 잡는 야당 때문에 추경의 기조가 흔들려서도 안 된다.


현 정부의 일자리 정책의 핵심인 공공부문의 좋은 일자리 확충은 전체 민중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사회·경제적 차원의 다양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 일자리 문제는 일자리 자체의 부족이라는 양적 문제라기보다, 비정규직.저임금 일자리 등 일할 만한 좋은 일자리가 부족한 질적 문제였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시정연설에서 밝혔듯이 선진국과 비교할 때 우리나라의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는 45∼65% 가량 더 많이 배정되는 등 공직사회의 인력난은 매우 심각하다.

 

2010년 구제역 당시 170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이 중 무려 9명의 공무원이 사망했으며, 이는 인력난으로 인한 과로가 대부분이었다. 최근 AI 방역에서도 줄줄이 과로사가 잇따르고 있다. 공무원노조가 직접 실시한 사회복지직 실태조사에서도 65%가 우울증을 앓고 있고, 29.2%가 자살충동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공공부문 일자리는 223만6천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사실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공무원노조는 공무원 등 공공부문 일자리 확충을 통한 실업난, 소득양극화 해소에 정부 및 여야가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공무원노조는 최저임금 1만원 쟁취와 비정규직, 일자리 쪼개기 등 나쁜 일자리 개선을 위한 투쟁에 적극 나설 것임을 밝힌다.

 


2017년 6월 21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671 [논평]공공부문 청년일자리 정책 호도 위한 ‘납세자연맹의 억지 주장’을 규탄한다 2017.07.19 20702
670 [성명]노조설립 허가제 인정, 역사를 거스르는 법원판결 규탄한다! 2017.07.19 19616
669 [성명]공무원의 개인정보 침해는 명백한 인권 침해다! 2017.07.13 19890
668 [논평]이언주 의원은 ‘노동자 폄훼 발언’ 즉각 사과하라 2017.07.10 19495
667 [논평]전시행정으로 변질된 재정조기집행 재고해야 2017.07.07 14515
666 [논평]공안통 정치검사는 검찰총장 후보자격 박탈해야 2017.07.04 18898
665 [논평]‘공무원 정치기본권 보장’ 위한 5개 법률 개정안 환영한다! 2017.06.30 16918
664 [성명]구 정권의 노조탄압행위 옹호한 법원판결 규탄한다! 2017.06.30 15874
663 [입장]상하탱석, 공직사회 일자리 쪼개기 정책을 즉각 폐기하라! 2017.06.28 16167
662 [성명]‘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철폐.노조할 권리 쟁취’사회적 총파업은 노동개혁의 마중물이 될 것이다! 2017.06.26 15886
[성명]민생을 위한 일자리 추경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마라! 2017.06.21 15672
660 [성명]공기업 마사회는 죽음의 사업장을 즉각 개혁하라! 2017.06.09 16785
659 [논평]한상균 위원장은 무죄다! 문재인 정부는 한 위원장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 2017.05.31 16967
658 [논평]문재인 대통령의 촛불 민심을 받드는 정의로운 행보를 기대한다! 2017.05.10 18755
657 [논평-민주노총]5월 1일 노동절, 서울시 공무원 특별휴가 실시 결정 환영한다. 2017.04.28 19406
656 [성명]사드의 기습적인 성주 배치는 미국의 주권침해행위다! 2017.04.26 19095
655 [입장]“공무원 기준소득월액 510만원” 정부 발표 및 보도에 대한 입장 2017.04.25 20394
654 [성명]‘공무원 임금 삭감’ 운운하는 국민의 당은 즉각 사과하라! 2017.04.13 21144
653 [공동성명]수자원공사의 계속된 물 민영화 시도를 규탄한다! 2017.04.07 18616
652 [성명]조삼모사 조기퇴근 폐기하고, 노동시간 단축하라! 2017.04.06 18260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통영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해안로 515 (무전동 357번지) [650-800] Tel) 055-650-3475 Fax) 055-650-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