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뉴스클리핑
성명/논평
경조사 알림
행사 일정
성명/논평
[성명]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2019/04/29 5169


 

[성명서]

 

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정부와 국회는 공무원의 정치기본권을 위한 법개정에 즉각 나서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국가인권위원회가 공무원과 교원의 정치적 표현, 정당가입, 선거운동 자유를 금지하는 것은 인권침해라고 판단한 것을 환영한다.

 

인권위는 29일 “공무원과 교원이 시민으로서 정치적 기본권과 같은 기본권의 주체가 되는 것은 헌법과 국제규약, 판례 등에 비추어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공무원은 SNS에서 ‘좋아요’를 눌러서도 안 되었으며, 4대강사업이나 국정역사교과서처럼 나라 망치는 정책을 비판해도 어김없이 징계와 처벌이 따랐다. 정당에 월 1만원 후원했다는 이유로 1,830명의 공무원과 교원이 징계를 당했다. 공무원.교원에 대한 기본권 유린은 한국사회의 오랜 적폐이며 이를 청산하는 것은 현 시기의 역사적인 과제다.

 

이는 한국 내부의 문제가 아니다. 명백히 국제기준을 위반하는 그릇된 행태다. ‘ILO 협약.권고 적용 전문가위원회’도 올해 2월 교사·공무원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국가공무원법 65조가 국제노동기구(ILO) 111호 협약을 위배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인권위는 “공무원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와 관련하여, 일본을 제외한 미국 등 주요 OECD 국가들은 일반적으로 공무원의 정치활동을 폭넓게 허용”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국가들은 정치적 표현행위의 주체가 공무원이라고 하더라도  제한은 극히 신중해야 한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인권위의 공무원 정치기본권과 관련한 결정문은 한계도 가지고 있다. 정당가입과 선거운동 관련 현행 법률이 적정하다고 본 1인의 소수의견은 차치하더라도, 정당 가입을 허용하되 정당의 주요 당직 등을 맡지 못하게 하는 등의 제한적 수단이 필요함을 적시한 것은 또 다른 기본권 침해 소지가 있다.

 

공무원도 한 사람의 국민으로 정당가입 및 정치활동이 가능해야 함을 인권위는 재확인했다. 인권위는 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도 공무원이 그 지위를 이용하지 않는 한 정치 운동을 할 수 있도록 개정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사혁신처, 행정안전부, 선관위 등은 공무원.교원의 정치적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국가공무원법, 지방공무원법, 정당법, 정치자금법, 공직선거법 등 관련 법률을 즉시 개정해야 한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란 '신분상의 의무'가 아닌 '직무상의 의무'이며, 공무 수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에서는 공무원도 국민의 권리인 정치기본권을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

 

공무원노조는 공무원의 정치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정부의 법개정과 국회의 조속한 법안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

 


2019년 4월 29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819 [성명]고용노동부 장관은 (구)공무원노조 법외노조 통보 즉각 취소하라. 희생자들에게 공식사과하고 피해배상에 즉각 나서라! 2020.09.17 555
818 [성명]전교조는 본래부터 정당한 노동조합이었다. 정부는 전교조 법적지위 회복, 해직교사 복직으로 대법 판결 즉각 이행하라! 2020.09.03 945
817 [성명]정부와 국회는 추석 전에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라! 2020.09.02 1584
816 [성명]대법원은 전교조에 대한 정의로운 판결로 부끄러운 사법농단의 과거를 청산해야 한다. 2020.09.01 1003
815 [공무원노동조합 공동성명서]‘노·정합의’ 뒤엎는 임금교섭 필요 없다. 진짜 사장이 나와라! 2020.09.01 1229
814 [성명]금배지 달았다고 세치 혀 함부로 놀리지 마라. 공무원 등골 빼려는 간교한 술수를 당장 멈춰라! 2020.08.25 4588
813 [성명]시대 역행하는 사법폭력과 공안탄압을 강력히 규탄한다! 공무원노조 광주본부 구속자를 즉각 석방하라! 2020.08.06 1915
812 [성명]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2020.07.31 1447
811 [성명]정부는 위력에 의한 성희롱ㆍ성폭력 실태 전수조사 실시하라 2020.07.15 1815
810 [성명]김명환 위원장은 노사정합의안 폐기하고 대의원대회 소집을 철회하라! 2020.07.10 1812
809 [성명]인사혁신처는 정부교섭위원 교체하고 사과하라! 2020.06.26 1993
808 [성명]6·15남북공동선언 정신 계승하여 우리민족의 힘으로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자! 2020.06.15 1644
807 [논평]소방·경찰공무원노동자의 직협 출범을 축하하며 모든 공무원노동자의 노동3권 보장을 촉구한다 2020.06.11 1887
806 [성명]‘눈 가리고 아웅’하는 공무원노조법 변칙 개정 필요 없다. 정부는 일반노조법을 공무원노동자에게 적용하라! 2020.06.05 1950
805 [성명]갑질 행정, 노조 무시, 폭력탄압,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그 대가를 치를 것이다. 2020.06.01 1997
804 [21대 국회 개원 관련 성명서]21대 국회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공무원해직자복직법안 제정에 즉각 나서라! 2020.05.29 1598
803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 성명서]나눔과 대동의 오월정신을 계승하여질병과 경제위기로부터 국민을 지켜낼 것이다. 2020.05.18 1658
802 [성명]노동의 위기를 극복하는 사람중심의 정책 대전환을 촉구한다! 2020.04.29 2162
801 [논평]질본 연가보상비 삭감 문제되자, “모두 깎겠다” 기획재정부 변명 가소롭다 2020.04.22 3089
800 [공동성명]“공무원 임금은 권력의 쌈짓돈이 아니다” 정부는 공무원 연가보상비 삭감 즉각 철회하라! 2020.04.16 3528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통영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해안로 515 (무전동 357번지) [650-800] Tel) 055-650-3475 Fax) 055-650-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