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뉴스클리핑
성명/논평
경조사 알림
행사 일정
오늘의뉴스
시간외수당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2019/04/09 6111

공무원 시간외수당, 민간 노동자의 절반수준에 불과

공무원노조 조합원 14,430명 설문…86% '불만'

 

 

6급 이하 공무원 대다수가 현행 시간외 수당 제도에 불만족하고 있으며 그 가장 큰 이유가 낮은 지급단가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무원노조)은 지난 2월 14일부터 22일까지 9일 동안 전국의 조합원 14,430명을 대상으로 ‘시간외수당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85.15%인 12,287명이 시간외 수당 제도에 ‘불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41.87%(5,145명)가 낮은 지급단가를 가장 큰 불만족 사유로 꼽았다.

지급단가 다음으로는 ‘지급 기본시간이 적음’(25.18%), ‘개인생활을 보장하지 않는 강제적 근무’(13%), ‘총 지급시간 제한’(12.7%)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는 공무원노조 여성 조합원 6,971명(48.3%)과 남성 조합원 7,459명(51.7%)이 참여했다. 직급별로는 9급 16.14%, 8급 20.24%, 7급 35.13%, 6급 26.94%가 참여했고, 재직기간은 5년 이하 31.04%, 6~10년 이하 13.8%, 11~15년 이하 17.37%, 16년 이상 37.79% 가 참여하는 등 전 직급의 조합원이 고루 응답했다.

 

 

   
 
   
 

 

 

조사 결과 공무원들이 일주일 동안 평균적으로 시간외 근무를 하는 시간은 10시간 이하가 40.33%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11~15시간 이하(29.99%)였다. 주 21시간 이상 시간외 근무를 한다는 응답자도 19.57%에 달했다.

시간외수당 제도의 가장 큰 불만 요인인 지급단가 책정에 대해서는 ‘기준단가를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이 56.41%로 가장 높았으며 ‘근로기준법 적용’(26.41%), ‘개인별 직급호봉과 연동’(11.92%) 순으로 응답했다.  ‘현행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은 3.19%에 불과했다.

시간외수당 지급시간에 대해서는 ‘기준시간을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40.69%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1시간 공제 폐지’(32.25%), ‘총 지급시간 한도 폐지’(16.51%)로 조사됐다.

 

 

   
 

 

 

일반직 공무원들은 초과근무를 할 때 통상임금의 50% 이상 가산금을 지급받는 민간 노동자들과 달리 직급별 기준호봉 봉급액의 55%를 지급받는다. 즉 근로기준법의 적용을 받는 노동자가 초과근무를 했을 때 통산임금에 연장근로 수당을 더해 150%를 지급받는 반면 공무원들은 통상임금의 77% 수준의 대가만을 받는 것이다. 결국 근로기준법을 적용받지 못하는 공무원들은 민간 노동자 대비 절반수준에 불과한 초과근무수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급 공무원의 경우에는 2019년 시간외수당이 시급 8,528원으로 8,350원을 받는 최저임금 노동자의 시간외 단가인 12,525원보다 훨씬 낮다.

이뿐 아니라 공무원의 시간외 제도는 1일 1시간을 공제하고 1일 4시간 이상의 초과근로에 대해서는 수당을 지급받지 못하여 "형평에 맞지 않고 대단히 불합리하다"며 공무원들의 불만이 높았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공직사회에서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 왔던 공무원 시간외수당에 대한 문제점과 조합원들의 불만 요인을 재확인하였다
.

 

 

   
 

 

 

헌법재판소는 2017년 공무원의 추가 수당이 일반 근로자보다 적게 지급되는 문제에 대한 헌법 소원에 대해 국가 예산의 한계와 공무원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공무원노조는 불합리한 시간외수당 문제를 교섭 등 정부와의 협의를 통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공무원노조는 지난 1월 21일 타결된 ‘2008 대정부교섭’에서 ‘공무원보수위원회’와 ‘시간외 근무수당 개선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시간외 근무수당 개선을 위한 소위원회’는 4월부터 논의를 시작한다.

공무원노조 최현오 사무처장은 “이번 설문 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조합원들은 시간외수당에 대해 지급 단가와 총 지급시간 한도, 1시간 공제 등 기존에 제기됐던 문제들을 정확히 지적하고 있다”며 “정부에 이런 문제들을 집중 제기하고 조합원들의 불만이 해소될 수 있도록 요구를 전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한 “시간외 근무수당에 대해 정부가 보다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방안 등을 마련할 것을 소위원회에서 강력히 촉구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1563 공무원노조, 정부의 불성실교섭 규탄하며 공무원보수위 참여 중단 선언 2019/10/17 449
1562 간부의 결심으로 11.9 공무원대회 성사하자! 2019/10/01 1394
1561 공무원노조 “서울 중구청장 노조탄압, 독선행정 좌시하지 않을 것” 2019/09/24 1601
1560 남양주시·여주시노조, 공무원노조 깃발 올렸다 2019/09/06 1837
1559 공무원노조, 11월에 조합원 권리 쟁취 1만 총궐기 투쟁 예고 2019/09/06 1572
1558 공무원노조, 공노총과 정책연대 협약 체결 2019/08/28 1653
1557 공무원노조 '충북도 성실교섭 촉구, 행사 강제동원 규탄' 결의대회... 2019/08/28 1084
1556 공무원노조, 인사혁신처장 면담 요구사항 전달 2019/08/22 1988
1555 경기 남양주시 노조, 공무원노조와 하나 된다 2019/08/08 1759
1554 공무원노조, 아베규탄행동 전면 확대 기자회견 2019/08/08 1247
1553 공무원·교사 청와대 향해 "노동기본권 보장" 요구 2019/07/18 2209
1552 공무원·교사 11만 3천여명, 성과급제 폐지 공동선언 2019/07/16 2391
1551 청년조합원, 노조 역할 공감하고 청년사업 관심 높다. 2019/07/08 1960
1550 공무원노조 "임금 정액인상 추진, 소득 양극화 해소할 것" 2019/07/08 2947
1549 하남시공직협, 공무원노조 새 가족 되다 2019/06/26 2108
1548 공무원노조, 6·9대회 제18주년 기념식 및 문화한마당 개최 2019/06/10 2791
1547 공무원노조 ILO핵심협약 비준 촉구대회 개최 2019/06/03 2532
1546 공무원노조 "행안부장관은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기자회견 개최 2019/05/31 2247
1545 공무원노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만나 해직자복직 법안 제정 촉구 2019/05/27 2220
1544 공무원노조, 국가인권위에 '국가폭력 진상조사' 진정 2019/05/24 1914
1543 “노동자는 오월시민군의 자랑스런 후예" 2019/05/21 1805
1542 ILO핵심협약에 부합하는 교원-공무원의 노동기본권 보장 방안 국회... 2019/05/16 2178
1541 강원산불, 재난현장 곳곳에 공무원노동자가 있었다 2019/05/07 2297
1540 공무원노조 "공무원해직자는 국가폭력 희생자" 2019/04/24 3251
1539 공무원노조 ‘공무원연금 개선 방안’ 연구서 곧 발간 2019/04/15 4403
시간외수당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2019/04/09 6111
1537 공무원노조 '2030 제주4.3평화기행' 2019/04/04 2985
1536 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보장! 공무원-교사 결의대회 2019/03/28 4937
1535 공무원노조 출범 제17주년 기념식, 김원근 전 경기본부장 제1주기... 2019/03/25 2793
1534 춘천교대, 전국 10개 교대 중 최초로 공무원노조 가입 2019/03/21 2774
1533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교사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2019/03/14 2789
1532 2019년, 공무원노조 전성기 열어간다 2019/02/25 4267
1531 "문 대통령, 공무원노조 해직자와 만납시다" 2019/02/19 7129
1530 '온전한 원직복직' 위해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 2019/02/14 3419
1529 공무원노조 '해직자 온전한 원직복직 촉구'집단단식 돌입 2019/02/13 3511
1528 2008 대정부 교섭 체결 2019/01/22 10016
1527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2019/01/10 4431
1526 전국공무원노동조합 2019년 시무식 2019/01/02 10287
1525 김주업 위원장 26일만에 단식 중단…해직자복직 특별법 새로운 전기... 2018/12/21 9657
1524 해직자 복직 특별법 제정 논의기구 구성한다 2018/12/20 4258
1523 정당,노동,시민사회단체 공무원 해직자 특별법 제정 촉구 2018/12/18 4067
1522 공무원노조, 이해찬 당대표 만나 진선미 법안 제정 촉구 2018/12/17 4286
1521 “조합원의 힘으로 현실이 된 원직복직 10만배” 2018/12/13 9111
1520 12.12 해직자원직복직 쟁취 간부 결의대회 2018/12/13 3982
1519 사법적폐청산 결의대회-이석기 의원 석방대회 2018/12/10 9084
1518 공무원 1만명 '사법적폐 청산' 요구 시국선언 2018/12/07 8099
1517 “해직자 원직복직,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 위원장,회복투 위원... 2018/11/27 7817
1516 결사의 각오로 해직자 원직복직 쟁취한다! 2018/11/23 5332
1515 전국공무원노동조합 2018 기자학교 열려 2018/11/20 5172
1514 공무원노조 "올해 안에 해직자 원직복직" 총력투쟁 선포 2018/11/13 8367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통영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해안로 515 (무전동 357번지) [650-800] Tel) 055-650-3475 Fax) 055-650-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