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뉴스클리핑
성명/논평
경조사 알림
행사 일정
오늘의뉴스
2019년, 공무원노조 전성기 열어간다
  2019/02/25 4424

2019년, 공무원노조 전성기 열어간다

 

 

 
▲ 공무원노조가 23일 오후 충북 청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제31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를 개최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이 전국대의원대회를 통해 2019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23일 오후 충북 청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제31차 정기 대의원대회는 전체 대의원 496명중에 351명의 대의원들이 참가하여 2019년 사업계획안을 비롯해 예산안, 2018년 사업평가, 규약개정 등 논의안건을 모두 원안가결했다.

공무원노조는 ‘조합원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공무원노조 전성기를 열어간다’는 핵심 슬로건 아래 △조합원의 이해 요구 실현으로 삶의 질 개선 △노동기본권 및 정치기본권 쟁취 △해직자원직복직 실현 및 후속 대책 수립 △민주노조 강화로 20만 조합원 시대 달성 △2030 청년간부 발굴 육성 △사회대개혁투쟁 한반도 분단적폐 청산 투쟁 등을 2019년 핵심 사업 목표로 삼았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올해는 오늘날의 공무원노조에 이르기까지 묵묵히 조합을 지켜주신 조합원의 삶을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키기 위한 소기의 목표를 달성하고 싶다”며 “노동기본권 정치기본권 확대강화, 해직공무원 원직복직, 청년공무원 육성, 20만 조합원 시대 등을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이어 “민주노총 등 진보 세력과 함께 촛불혁명을 완성시키기 위한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 투쟁에 공무원노조도 함께 할 것이다”며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다시 신발 끈을 조여매고 남은 1년 임기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대에서는 연합단체 가입 탈퇴와 조합 가입 탈퇴에 대한 규정인 규약 6조 2항 및 8조 2항과 12조(징계 및 포상 규정) 등의 규약 개정안이 상정돼 대의원 투표에 부쳐졌다. 대의원 277명이 투표해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모든 개정 조항들은 가결됐다. 또한 2015년 조합을 탈퇴했다 지난해 9월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다시 가입한 서울본부 강동구지부 등 징계자들도 투표 대의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모두 사면복권됐다.

이날 대대에는 대의원대회를 축하하고 오는 3월 6일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에 동참을 호소하기 위해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이 참석했다. 김 수석부위원장은 “공무원노조가 여러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민주노총의 중심 역할을 해주셔서 항상 감사의 마음 갖고 있다”면서 "대의원대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어 그는 지난 1월 28일 민주노총 정기 대대에서 경사노위 참여 관련 안건 부결 등의 상황과 3월 6일 총파업 투쟁에 대해 이야기하며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 부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지금 아주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3월 6일 총파업 투쟁을 비롯해 3월 내내 각 연맹별 상황에 맞게 무엇을 더 할 수 있는지 고민해 단결하고 투쟁하는 것”이라며 “2500만 모든 노동자의 희망이 되는 민주노총이 되도록 공무원노조도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3월 6일 총파업 투쟁에 이어 3월 말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며 4월 4일 임시 전국대의원대회를 통해 지난 1월 정기대대에서 무산된 2019년 사업계획을 새롭게 제출한다.

대회 시작에 앞서 공무원노조 해직자 퇴임식과 11.9 연가투쟁 모범지부 시상식이 거행됐다.

올해 정년을 맞은 해직 조합원 신광용(서울본부 용산구지부), 전대곤(대경본부 남구지부), 전형진(울산본부 중구지부), 조창형(경기본부 수원시지부),  최윤환(대경본부 안동시지부), 정용천(중행본부 공정거래지부) 등 6명에 대한 공로패가 수여됐다.

 

 

   
▲ 해직 공무원 퇴임식에서 공로패와 꽃다발을 들어보이는 정용천 조합원

 

 

이들을 대표해 정용천 조합원은 감사 인사를 하며 “복직도 되고 명예롭게 퇴직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이런 자리가 오리라 꿈에도 생각 못 했다”며 “하지만 공무원노조는 어떤 힘든 일에도 여기까지 살아남았다. 비록 저는 복직하지 못하고 퇴직하지만 공무원노조의 정신이 항상 살아있길 빈다. 동지들,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9일 연가투쟁을 모범적으로 조직화해낸 지부에 대한 격려와 시상도 진행됐다. 이들 지부들은 현장의 어려움을 딛고 다양한 방식으로 적극적 조직화에 나서 연가투쟁 성사에 큰 기여를 한 공로로 상패와 꽃다발, 문화상품권 등을 부상으로 받았다.

경기본부 과천시지부, 경남본부 진주시지부, 경남본부 양산시지부, 광주본부 광산구지부, 광주본부 북구지부, 법원본부 광주지부, 법원본부 대전지부, 부산본부 금정구지부, 부산본부 영도구지부, 인천본부 남동구지부, 전남본부 진도군지부, 충북본부 청주시지부, 충북본부 옥천군지부 등 13개 지부가 모범지부에 선정되어 수상했다.

 

 

   
▲ 지난해 11.9 연가 투쟁 조직화에 모범을 보인 지부 시상식이 거행됐다.

 

 

대의원대회의 마지막 무대는 지난해 말 새롭게 공무원노조에 가입한 인천본부 인천시지부와 서울본부 강동구지부에 대한 깃발 전달식으로 장식됐다.

두 지부는 “새롭게 태어난다는 마음으로 깃발을 받았다”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의 깃발 아래 함께 단결하고 투쟁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의원들은 다함께 공무원노조 진군가를 부르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 지난해 공무원노조에 가입한 인천본부 인천시지부와 서울본부 강동구지부에 대한 깃발전달식이 거행됐다.
   
▲ 공무원노조는 이날 정기 대대를 통해 2019년 사업 계획을 확정했다.
   
▲ 공무원노조가 23일 오후 충북 청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제31차 정기 전국대의원대회를 개최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1570 제1회 공무원노동문학상 시상식 열려   2019/11/18 312
1569 공무원노조, 막가는 행안부에 총력투쟁 선포 2019/11/13 941
1568 국회는 답하라 "우리도 국민 우리도 노동자" 2019/11/11 1140
1567 공무원노조 "정치기본권 보장" 헌법소원 청구 2019/11/08 589
1566 공무원노조 "정치기본권 보장될 때까지 정치기탁금 거부" 2019/10/30 896
1565 “공무원노조의 미래, 청년조합원이 만든다” 2019/10/29 803
1564 공무원노조, 2020 대정부 교섭 요구안 제출 2019/10/22 1486
1563 공무원노조, 정부의 불성실교섭 규탄하며 공무원보수위 참여 중단 선언 2019/10/17 1267
1562 간부의 결심으로 11.9 공무원대회 성사하자! 2019/10/01 2087
1561 공무원노조 “서울 중구청장 노조탄압, 독선행정 좌시하지 않을 것” 2019/09/24 2042
1560 남양주시·여주시노조, 공무원노조 깃발 올렸다 2019/09/06 2162
1559 공무원노조, 11월에 조합원 권리 쟁취 1만 총궐기 투쟁 예고 2019/09/06 1881
1558 공무원노조, 공노총과 정책연대 협약 체결 2019/08/28 1914
1557 공무원노조 '충북도 성실교섭 촉구, 행사 강제동원 규탄' 결의대회... 2019/08/28 1313
1556 공무원노조, 인사혁신처장 면담 요구사항 전달 2019/08/22 2244
1555 경기 남양주시 노조, 공무원노조와 하나 된다 2019/08/08 1972
1554 공무원노조, 아베규탄행동 전면 확대 기자회견 2019/08/08 1451
1553 공무원·교사 청와대 향해 "노동기본권 보장" 요구 2019/07/18 2412
1552 공무원·교사 11만 3천여명, 성과급제 폐지 공동선언 2019/07/16 2613
1551 청년조합원, 노조 역할 공감하고 청년사업 관심 높다. 2019/07/08 2140
1550 공무원노조 "임금 정액인상 추진, 소득 양극화 해소할 것" 2019/07/08 3176
1549 하남시공직협, 공무원노조 새 가족 되다 2019/06/26 2287
1548 공무원노조, 6·9대회 제18주년 기념식 및 문화한마당 개최 2019/06/10 2926
1547 공무원노조 ILO핵심협약 비준 촉구대회 개최 2019/06/03 2694
1546 공무원노조 "행안부장관은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기자회견 개최 2019/05/31 2373
1545 공무원노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만나 해직자복직 법안 제정 촉구 2019/05/27 2379
1544 공무원노조, 국가인권위에 '국가폭력 진상조사' 진정 2019/05/24 2030
1543 “노동자는 오월시민군의 자랑스런 후예" 2019/05/21 1944
1542 ILO핵심협약에 부합하는 교원-공무원의 노동기본권 보장 방안 국회... 2019/05/16 2334
1541 강원산불, 재난현장 곳곳에 공무원노동자가 있었다 2019/05/07 2409
1540 공무원노조 "공무원해직자는 국가폭력 희생자" 2019/04/24 3396
1539 공무원노조 ‘공무원연금 개선 방안’ 연구서 곧 발간 2019/04/15 4561
1538 시간외수당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2019/04/09 6295
1537 공무원노조 '2030 제주4.3평화기행' 2019/04/04 3167
1536 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보장! 공무원-교사 결의대회 2019/03/28 5084
1535 공무원노조 출범 제17주년 기념식, 김원근 전 경기본부장 제1주기... 2019/03/25 2948
1534 춘천교대, 전국 10개 교대 중 최초로 공무원노조 가입 2019/03/21 2922
1533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교사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2019/03/14 2924
2019년, 공무원노조 전성기 열어간다 2019/02/25 4424
1531 "문 대통령, 공무원노조 해직자와 만납시다" 2019/02/19 7259
1530 '온전한 원직복직' 위해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 2019/02/14 3551
1529 공무원노조 '해직자 온전한 원직복직 촉구'집단단식 돌입 2019/02/13 3631
1528 2008 대정부 교섭 체결 2019/01/22 10188
1527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2019/01/10 4554
1526 전국공무원노동조합 2019년 시무식 2019/01/02 10412
1525 김주업 위원장 26일만에 단식 중단…해직자복직 특별법 새로운 전기... 2018/12/21 9780
1524 해직자 복직 특별법 제정 논의기구 구성한다 2018/12/20 4394
1523 정당,노동,시민사회단체 공무원 해직자 특별법 제정 촉구 2018/12/18 4188
1522 공무원노조, 이해찬 당대표 만나 진선미 법안 제정 촉구 2018/12/17 4403
1521 “조합원의 힘으로 현실이 된 원직복직 10만배” 2018/12/13 9211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통영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해안로 515 (무전동 357번지) [650-800] Tel) 055-650-3475 Fax) 055-650-3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