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공지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뉴스클리핑
성명/논평
경조사 알림
행사 일정
성명/논평
[성명]잇따르는 공직사회의 성폭언과 성추행, 절대 용납되어선 안 된다
  2019/01/25 4235


[성명서]

 

잇따르는 공직사회의 성폭언과 성추행,
절대 용납되어선 안 된다

 

 

새해벽두부터 공직사회 내의 성추행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공직사회 내 위계 속에서 발생하는 억압적이고 비도덕적인 행태들을 척결할 것과, 정부가 책임지고 공무에 전념할 수 있는 토대와 문화를 만들 것을 요구한다.

 

공무원노조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는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여직원 성추행 의혹 관련해 검찰과 경찰에 수사의뢰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인천 서구의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무원노조 전남지역본부 순천시지부는 여직원에게 성적폭언을 한 사무관에 대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중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가해자는 부서 회식 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성적 모욕감을 주는 폭언을 했으며, 이미 다수 직원들의 진술이 확보된 상태다. 이에 대해 순천시는 감사를 벌이고 있다.

 

공직사회의 성추행 파문은 이번만이 아니다. 고질적인 병폐이다. 2012년 공공기관 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국가기관 종사자 6.8%, 자치단체 종사자는 4.4%가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었다. 그러나 기관의 사건 접수는 훨씬 낮게 접수됐다. 성희롱 행위를 경험한 비율이 민간(6.1%)보다 공공기관(7.4%)이 더 높다는 통계도 나와 있다.

 

문제는 정부의 태도다. 정부는 그동안 공직사회의 성추행 및 성폭행 사건에 대해서 책임 있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방관자적, 중재자적 입장을 취해왔다. 이로 인해 성희롱 관련 상담 및 고충처리창구 등 제도적 장치가 무력화됐으며, 2차 피해를 우려하게 만드는 공직사회의 경직된 조직문화는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미투 운동 이후인 지난해 11월에야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공무원 인사관리규정’을 만들었지만 앞선 대책의 재탕에 불과했다. '성 평등'한 방식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예산을 분배하는 성인지 예산(性認知 豫算)이 줄고 있는 것도 구태의연한 정부의 인식을 잘 드러내고 있다.

 

공직사회에서 피해자가 용기 있게 나서야 한다는 말은 사용자인 정부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식이다. 정부가 먼저 나서서 공직사회의 성인지 인식을 개선하고, 가해자에 대해서는 일벌백계에 나서야 한다.

 

공무원노조는 여성에게 행해지는 억압과 차별에 반대하며, 공직사회의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2019년 1월 25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성명-성추행 논란190124.hwp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778 [성명]천막은 거두되, 더욱 강고한 연대투쟁의 시작을 알린다 2019/12/12 427
777 [추모성명] 자주민주통일운동의 거목 故오종렬 의장님의 뜻을 공무원... 2019/12/09 293
776 [논평]공무원과 교사의 피선거권 제한하는 헌법재판소의 판결은 인권... 2019/11/28 637
775 [성명]행안부는 졸속 개정된 ‘지방공무원 인사분야 통합지침’을 즉... 2019/11/07 1666
774 [성명]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자치권 간섭하는 행위를 즉각 중... 2019/11/04 1067
773 [성명]전교조 해직교사의 정당한 요구를 묵살하고 폭력행위 자행한 ... 2019/10/29 989
772 [성명]대경지역본부 故 전대곤 선배님의 명복을 기원하며, 공무원노... 2019/10/21 1270
771 [성명]공무원노조는 ‘공무원보수위원회’의 참여 중단을 전격선언한다! 2019/10/16 1622
770 [성명]공무원노동자의 동의 없는 수당 등 임금체계 개편 시도에 반... 2019/10/01 2391
769 [성명]ILO협약 빌미로 노동개악 나선 정부를 비판한다 2019/10/01 1506
768 [논평]공무원연금에 대해 사용자 책무를 방기하는 정부의 책임을 단... 2019/09/06 2538
767 [논평]국정농단 사태에 더 무거운 벌 내리라는 대법원 판결은 당연하다 2019/08/29 1789
766 [성명]도로공사는 대법원 판결대로 톨게이트 노동자들을 즉시 직접 ... 2019/08/29 2309
765 [성명]정부는 하위직 공무원을 잠재적 범죄자로 매도하는 행위를 즉... 2019/08/26 2408
764 [성명]극우에 편승하여 경제전쟁을 도발한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한다 2019/08/02 2218
763 [논평]ILO 협약을 노동개악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된다 2019/07/30 1876
762 [성명]청와대의 원직복직쟁취 농성장 폭력침탈행위를 규탄한다 2019/06/29 2201
761 [성명]공공비정규노동자의 총파업은 자본이 만든 차별의 족쇄를 끊어... 2019/06/26 2452
760 [성명]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은 그 대가를 분명히 치르게 될 것이다 2019/06/22 2177
759 [성명]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에 대한 구속 시도는 노정관계의 파국... 2019/06/19 2319
758 [입장]통공노 이충재의 소위 ‘문재인 정부 전공노 특혜 규탄 기자... 2019/05/30 4562
757 [입장]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금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분할계획 안... 2019/05/27 2997
756 [논평]ILO 핵심협약 비준은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 2019/05/23 2374
755 [성명]저임금 고착화하는 공직사회 직무급제 도입 반대한다! 2019/05/22 2974
754 [성명]문재인 정부는 국민과 민주주의에 대한 책임자로서 ILO핵심... 2019/05/15 2331
753 [성명]노동환경, 노동시간에 대한 정부의 방관이 산림청 공무원의 ... 2019/05/07 2395
752 [성명]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2019/04/29 3409
751 [성명]세월호 참사 5주기, 전면 재수사로 진정한 적폐 청산이 이... 2019/04/16 2753
750 [성명]공무원노조는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침탈행위를 절대 용납... 2019/04/15 2806
749 [성명]연금충당부채는 ‘세금으로 갚는 나라빚’이 아니다 2019/04/04 3371
748 [성명]국립나주병원은 거짓 실적보고서를 즉각 철회하고 노동조합과 ... 2019/03/26 4697
747 [성명]물은 누구도 침해해서는 안 될 인간의 기본권이다 2019/03/22 3130
746 [입장]홍익표 의원의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등에 ... 2019/03/12 3388
745 [성명]111주년 여성의 날, 현장에서 시작되는 성평등한 공직사회... 2019/03/08 3270
744 [성명]자치단체 의원의 권력형 폭행범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2019/02/27 3448
743 [논평]평화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 김복동 님의 명복을 빌며 2019/01/29 3932
742 [성명]기술직 인사합의를 뒤엎는, 서초구청장의 독선적 인사를 규탄한다 2019/01/28 4416
[성명]잇따르는 공직사회의 성폭언과 성추행, 절대 용납되어선 안 된다 2019/01/25 4235
740 [성명]양승태 구속은 사법정의를 위한 시작점일 뿐이다 2019/01/24 3866
739 [성명]불통.밀실 교육행정 고집하는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규탄한다 2019/01/16 4409
738 [성명]폭행과 거짓말을 일삼은 예천군 의원에 대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2019/01/09 4587
737 [입장]공무원노조 해직자의 명예회복 및 실질적 피해복구를 위한 투... 2018/12/21 4960
736 [성명]민의를 배신한 제주 영리병원 허가는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 2018/12/13 4933
735 [성명]정부와 국회의 노동 경시가 행정공백과 공무원 과로사를 부르... 2018/12/07 5228
734 [성명]공무원노조 해직자의 실질적 명예회복을 위한 원직복직 법안을... 2018/11/29 5366
733 [입장]‘ILO 기본협약 비준을 위한 노사관계제도 개선에 관한 공... 2018/11/21 5800
732 [성명]‘판문점 선언’의 정신을 위배한 정부의 선별적 방북 불허를... 2018/11/01 5701
731 [성명]정부와 국회, 사용자는 ILO 협약 비준을 즉각 결단하라! 2018/10/11 6882
730 [성명]이제는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로 나아가야 한다 2018/09/20 7388
729 [성명]3차 남북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획기적 전기가... 2018/09/14 7131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통영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상남도 통영시 통영해안로 515 (무전동 357번지) [650-800] Tel) 055-650-3475 Fax) 055-650-3477